차준환, '4대륙선수권' 메달 도전 실패… 최종 6위로 마무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준환/사진=AP, 뉴시스
차준환/사진=AP, 뉴시스
차준환이 4대륙 선수권 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차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6위에 그쳤다. 그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에 예술점수(PCS) 84.94점을 합해 158.50점을 받았다.


여기에 쇼트프로그램 점수 97.33점을 합해 총점 255.83점으로 우노 쇼마(289.12점·일본), 진보양(273.51점·중국), 빈센트 저우(272.22점·미국), 키건 메싱(267.61점·캐나다), 제이슨 브라운(258.89점·미국)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차준환은 앞서 지난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97.33점을 획득해 2위에 오르며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메달의 기대감을 안고 연기를 펼쳤지만 프리스케이팅 점수에서 많은 점수를 얻지 못했다. 첫 과제인 쿼드러플 토룹에서 착지가 흔들렸고, 네 번째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룹 콤비네이션에서 두 번째 점프를 완벽하게 수행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는 일본의 우노 소마였다. 우노 소마는 쇼트프로그램을 4위로 통과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200점에 근접한 197.36을 얻으며 역전 우승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