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포항 앞바다 지진 피해 접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항지진 관측도. / 사진=기상청
포항지진 관측도. / 사진=기상청

포항 앞바다에서 진도 4.1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직접 피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12시53분38초쯤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났다. 지진이 발생한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로 발생 깊이는 21㎞다.

기상청은 지진 관측 47분 만에 포항 북구 동북동쪽 58㎞ 해역에서 진도 4.0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지만, 이후 위치와 규모를 다시 측정해 수정 발표했다.

지진이 발생한 후 약 한 시간 후 진도 2.5의 여진이 이어졌지만, 현재까지 이번 지진과 관련한 피해접수는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지진에 의한 쓰나미 발생은 없었다.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할 시점 대구와 부산에서 진도 2.0의 진동이 관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지만 이번 포항지진이 지난해 발생한 지진과는 관계가 없어 보인다”며 “피해 상황을 확인 중으로 육지와 50㎞ 정도 거리가 있어서 아직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남규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5.21하락 38.2809:12 03/05
  • 코스닥 : 914.48하락 11.7209:12 03/05
  • 원달러 : 1131.80상승 6.709:1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09:12 03/05
  • 금 : 63.11상승 1.6709:12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