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공장 사망 인턴, 정규직 보장 수습사원… “교육 참관 중 사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 대전공장. /사진=뉴스1 주기철 기자
한화 대전공장. /사진=뉴스1 주기철 기자
지난 14일 한화 대전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숨진 3명 가운데 인턴사원은 ‘채용전제형 인턴사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한화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지난달 초 입사한 채용 전제형 인턴사원으로 모든 처우가 정규직과 동일하게 적용을 받는다.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정규직으로 전환, 정규직으로 신분을 보장받는 수습사원이라는 설명이다.

한화 관계자는 “채용전제형 인턴이 정규직과 다른 별도의 채용 형태인 것이 아니라 전문직(정규직) 직원이라면 모두 채용전제형 인턴사원이라는 수습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신규 입사자를 위험한 공정에 투입했다는 논란에 대해선 업무를 지시·수행한 게 아니라 교육 도중 사고가 발생했다는 입장이다.

한화 관계자는 “신규입사자는 모두 업무 부여 전에 사전 법정교육 및 제조작업표준서 등에 대한 교육을 반드시 완료해야 한다”며 “이러한 교육, 수습 차원에서 공실을 참관하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5:32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5:32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5:32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5:32 03/31
  • 금 : 1997.70상승 13.215:32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