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 버닝썬서 마약하다 적발… 승리 "누군지 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뱅 승리(왼쪽)와 애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빅뱅 승리(왼쪽)와 애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강남구 소재 클럽 '버닝썬'의 마약투여 및 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애나'라 불리는 중국인 여성의 신병을 파악하고 있다. 이 가운데 애나가 과거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하다 적발돼 추방 명령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5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애나(26·여)는 지난해 9월 신종 마약으로 분류되는 '엑스터시'를 투약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애나는 클럽 버닝썬과 강남의 다른 클럽 한 곳, 그리고 자택에서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다.

다만 검찰은 애나가 초범이고 범행을 시인한 점 등을 감안해 지난해 10월 말 기소유예 처분했다. 

이후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애나에게 출국명령을 내렸으나 애나는 법무부의 추방 결정에 불복, 출국명령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버닝썬 사내이사였던 빅뱅 승리와 애나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이 퍼지고 있다. 이 여성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일해야 승리 대표와 사진을 찍지"라는 글과 함께 해당 사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승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진을 찍은 시점이나 사진 속 여성이 누구인지 기억나지 않는다"며 "함께 사진을 찍어달라기에 찍어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93상승 10.7310:38 03/21
  • 코스닥 : 803.63상승 1.4310:38 03/21
  • 원달러 : 1307.40하락 2.710:38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0:38 03/21
  • 금 : 1982.80상승 9.310:38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