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52조원 규모' 신규사업 발굴… 내년 국비 확보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 '52조원 규모' 신규사업 발굴… 내년 국비 확보 시동
전남도가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 실현을 위해 미래 지역발전 동력이 될 52조원 규모의 국고 신규사업 169건을 발굴했다. 2020년 건의액은 5157억 원으로 향후 단계별 치밀한 논리를 개발해 국고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중앙부처에 건의할 2020년 국고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신규사업은 지난달 30일 정무부지사 주재 사전 보고회와 실국별 토론회를 거쳐 수정 보완한 것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어려운 재정 여건 극복을 위해 건전재정 운영 기조를 유지하면서, 국정과제와 정부 업무보고, 정부가 새롭게 발표한 정부시책들과 연계한 사업을 추가로 발굴해 국고예산 확보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주요 신규사업은 혁신 성장산업 육성과 좋은 일자리 만들기 분야의 경우 ▲EV ESS 사용 후 배터리 응용제품 기술개발 및 실증 30억원 ▲과학로켓 최적화 개발 지원사업 40억원 ▲e-모빌리티용 전원시스템 고안전성 평가 기반 구축 10억원 ▲초경량 마그네슘 소재 부품산업 육성 101억원 등이다.

전남 관광문화자원의 가치 품격 제고 분야는 ▲압해~화원 국도77호선 연결도로 개설 500억원 ▲화태~백야 국도77호선 연결도로 개설 500억원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24억원 ▲남부내륙권 광역관광개발사업 5억원 ▲서남해안 관광벨트 경관숲 조성 80억원 등이다.

지역 핵심 SOC 확충과 균형있는 지역개발 분야는 ▲경전선 전절화 145억원 ▲석곡IC~겸면 국도27호선 개량 50억 원 ▲완도~고흥 간 지방도 및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349억원 등이다.

농축어가 소득향상을 통한 살고 싶은 농산어촌 조성 분야는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 5억원 ▲국립 에코난대식물원 조성 5억원 ▲폭염 대비 가축 사육환경 개선 시범사업 75억원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 25억원 등이다.

도민이 체감하는 맞춤형 복지정책 강화 분야는 ▲농어촌지역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지원 8억4000만원 ▲국립심뇌혈관질환센터 건립 246억원 ▲병원선 전남 511호 대체선박 건조 74억원 등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도정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창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신성장 산업 육성 등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신규사업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지성이면 예산"이라며 "개별 사업별로 치밀한 논리를 개발해 접근하는 등 정성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날 보고회에 이어 신규 및 계속사업 전체에 대한 자료를 보완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중앙부처 장차관을 면담하고, 지역 출신 과장급 이상 간부 공무원과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전방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7.01하락 102.6813:55 02/26
  • 코스닥 : 904.89하락 31.3213:55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3:5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55 02/26
  • 금 : 65.39상승 2.513:55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