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자사기 의혹 '코인업' 압수수색

 
 
기사공유
경찰이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암호화폐 '코인업' 발행회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수서경찰서는 19일 오전 11시쯤 서울 강남구 소재 코인업 사무실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투입 인원은 약 50명으로 압수수색 과정에서 컴퓨터와 투자자 명부, 투자 내역 등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코인업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사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유사수신행위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코인업은 지난해 설립된 회사로 비상장 월드뱅크코인(WEC)을 국내외 주요 암호화폐거래소에 상장하겠다며 투자를 받아왔다. 이 과정에서 코인업은 투자자에게 400~500%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최근 코인업에 대한 투자를 주의하라고 공지했다. 협회 측은 "소속 회원사 내 거래소 중 해당 코인을 상장하거나 상장 검토를 한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등을 분석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