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은 핑크빛?… 조병규♥김보라→김병철♥윤세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병철 윤세아. /사진=팔도 왕뚜껑 제공

'스카이캐슬' 1호커플의 탄생이다. 조병규, 김보라가 2월 초부터 연인으로 발전했기 때문. 2호 커플은 김병철 윤세아가 되는 것은 아닌지 주목받고 있다.

김보라 조병규는 오늘(21일) 한 매체가 찍은 데이트 사진으로 인해 2차 열애설에 휩싸였다. 앞서 JTBC 드라마 'SKY캐슬'에 함께 출연하며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은 이미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조병규가 먼저 라이브방송으로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고 한데 이어 KBS '해피투게더4'에서도 열애설 전말을 밝히며 열애가 아님을 못 박았다.

하지만 드라마 종영 후 푸껫으로 포상휴가를 떠났던 두 사람은 결국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라며 열애 사실도 인정했다. 김보라의 소속사 모먼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열애가 맞다. 2월 초부터 교제 중"이라고 했다. 조병규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마찬가지. 

조병규 김보라의 커플 탄생 소식에 김병철 윤세아를 향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SKY캐슬'에서 부부 호흡을 맞춘 김병철과 윤세아는 지난 2일 방송된 'SKY캐슬' 스페셜 방송에서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해 화제를 모았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묘한 분위기를 풍긴 사실이 알려지며 열애 의혹에 휩싸였다. 해당 방송에서 조재윤은 "김병철에게서 설레는 모습이 순간순간 보이더라. 케미스트리도 좋았고 바라보는 눈빛도 예뻤다. 내가 김병철에게 ‘윤세아 어때?’라고 물으니 웃으면서 ‘나야 좋지’라고 하더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특히 김병철이 윤세아의 생일에 1초도 망설이지 않고 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등 다정한 면모를 보여 더욱 의심을 샀다.

방송 이후 두 사람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쏟아졌다. 이에 윤세아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병철 선배님. 저 길이 꽃길이요. 꽃길만 걸으소서"라며 "최고의 부부로 사랑받게 해주셔서, 부족한 저를 인내와 끈기로 이끌어주시고 별빛승혜로 태어나게 해주셔서 고마워요. 선배님의 멋짐에 온 세상이 들썩이는 오늘이 행복합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동료 배우 오나라는 방송 이후 진행된 매체 인터뷰에서 "현장에서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분위기를 만들고 엮었다"며 "두 사람 모두 속 마음을 이야기하는 편은 아니다. 남녀 관계는 아무도 모를 일이지 않는가. 잘 되든 아니든 응원한다. 하지만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김병철과 윤세아는 각각 74, 78년생으로 궁합도 안 본다는 네살 차이다. 무엇보다 두 사람 모두 결혼 적령기를 훌쩍 넘긴 40대여서 극 중 인연을 현실로 이어가기를 바라는 응원의 목소리가 높다.

김보라와 조병규가 열애설을 부인했음에도 결국 연인으로 발전한 가운데 윤세아 김병철 커플이 '스카이캐슬' 2호커플로 탄생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7.27상승 28.4812:40 09/28
  • 코스닥 : 829.01상승 20.7312:40 09/28
  • 원달러 : 1173.90상승 1.612:40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2:40 09/28
  • 금 : 41.98상승 0.7712:40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