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in픽처] 탔다 하면 3800원… 고삐 풀린 '탈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사진=장동규 기자


택시 미터기 속 조랑말이 적토마로 바뀐 듯 분노의 질주를 시작했다. 기본료 3000원 체제를 유지하던 택시요금이 5년4개월만의 침묵을 깨고 3800원으로 껑충 뛰어오른 탓이다. 물가상승률과 최저임금 인상분을 고려해도 4000원에 가까운 기본료를 내려니 어쩐지 주머니가 너무 가볍게 느껴진다.


추운 겨울 택시가 절실하게 필요한 심야시간의 요금은 더 부담스럽다. 기본료가 4600원까지 오르고 20%의 할증이 붙는 탓에 가시방석이 따로 없다. 이번달에도 빠듯한 생활비 생각에 차라리 찜질방에서 언 몸을 녹이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친다.

요금인상 첫날 3000원의 기본료를 보고 택시에 오른 승객과 기사들의 실랑이가 오갔고, 새 미터기를 달려는 작업도 혼선을 빚었다. 하찮아 보였던 800원이 어깨를 누르는 삶의 무게감이 너무 버겁다. 그저 적토마처럼 올해 경제가 달려주길 바랄뿐.

☞ 본 기사는 <머니S> 제581호(2019년 2월26일~3월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