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파리그 데뷔’ 이강인 “팬들 행복하게 만들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 셀틱 홈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른 발렌시아의 이강인. /사진=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 셀틱 홈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른 발렌시아의 이강인. /사진=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유로라리그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남겼다.

이강인은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 셀틱과의 경기에서 후반 31분 교체 투입돼 경기 종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약 16여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강인의 존재감은 확실했다. 후반 34분 수비수 3명 사이로 곤살로 게데스에게 절묘한 패스를 건넸고, 게데스와 산티 미나의 콤비 플레이는 아쉽게 골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측면으로 전진하는 동료를 향해 정교한 패스를 건네기도 했던 이강인은 결정적인 헤딩 찬스를 맞았으나 아쉽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날 발렌시아는 셀틱 수비수 예레미 톨얀이 전반 37분 만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는 등 유리한 경기를 펼친 끝에 후반 23분 케빈 가메이로의 결승골로 합계 2-0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스페인 매체 ‘엘 데스마스케’ 등과의 인터뷰에서 “메스타야에서의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면서 "이번에는 아니었지만 계속 노력하겠다. 팀을 돕고 팬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주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엘 데스마스케’는 이날 “이강인은 이미 유럽인이다. 미래 세대를 이끌어 갈 자원이다. 이강인은 셀틱과의 경기에서 유럽 데뷔 무대를 치렀다. 유럽 축구 경쟁에서 한국 축구 선수의 첫 걸음이었기에 역사적인 변화라고 볼 수 있다”며 “좋은 느낌을 남겼고 다음 라운드에 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인 것에 축하를 받을 만하다”며 호평을 남겼다.

이어 “이강인은 한국 국가대표 데뷔에도 가까워졌다. 앞으로 시간이 흐르면서 이강인은 엘리트로 성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