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논란 해명… "교육이 지지율에 연관이 있을 거라는 의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문재인정부에 대한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을 거론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세종시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에 참석한 후 취재진과 만나 '실언으로 보일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럴 수도 있겠다"면서도 "내가 한 얘기의 녹음을 다 풀어서 들어보면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발언이 나온 배경에 대해 "인간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마 교육이 제일 클 것"이라며 "어떤 교육을 받았느냐에 따라 그게(지지율)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특별히 연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10년간 어떤 교육을 받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한데 저를 놓고 생각하면 저는 유신교육 직전에 고등학교를 마쳐서 정확히 민주주의 교육을 받았다. 그래서 유신이 틀렸다는 것을 정확히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대가 독특한 현상이 있다. 다른 연배에 비해, 특히 남성의 당 지지율에 다른 현상이 나타나면 (그 이유가) 뭔지를 찾아봐야 한다"며 "그래서 제가 생각할 때는 그때의 교육환경이 있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설 최고위원은 이날 공개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대 남성층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 하락 원인'을 묻는 질문에 "이분들이(20대 남성층이) 학교 교육을 받았던 때가 10년 전부터 집권세력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며 "지금 20대를 놓고 보면 그런 교육이 제대로 됐나하는 의문은 있다. 그래서 결론은 교육의 문제점에서 찾아야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