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훈아 설거지 그만해" 양세종, '커피 잘 만드는 착한 오빠' 매력 뿜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tvN ‘커피프렌즈’
/사진=tvN ‘커피프렌즈’
배우 양세종이 ‘커피프렌즈’에서 착한 매력을 뽐내며 주목받았다.

tvN ‘커피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에 양세종이 최지우와 함께 고정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해 ‘커피프렌즈’ 프로젝트의 뜻깊은 선행에 동참하는 것은 물론 시종일관 배려심을 잃지 않고 모두의 마음을 따듯하게 만들며 활약했다.

양세종의 따듯함은 막내 알바생들 사이에서 제일 먼저 엿볼 수 있었다. 양세종은 ‘알바생 인수인계’ 전문가답게 능숙하면서도 다정한 모습으로 새로운 알바생 세훈에게 완벽한 인수인계를 마쳤다.

뒤이어 깜짝 방문한 강다니엘에게는 그에게 배운 세훈이 그대로 2차 인수인계를 하며 흥미를 더했다. 특히 강다니엘에게 일거리를 설명하는 세훈의 친절함은 양세종과 매우 닮아있어 훈훈함이 넘치는 3단 내리사랑을 완성했다.

‘커피프렌즈’의 알바생들은 길게는 며칠에서 짧게는 몇 시간까지 다양하게 근무했지만 그들을 대하는 양세종의 태도는 한결같이 스윗했다. 스케줄을 앞두고 잠시 들른 깜짝 알바생 강다니엘의 앞치마를 손수 씌워주고 밑단까지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모습에는 평소의 섬세함이 그대로 드러났다.

설거지옥에 빠진 일일 알바생 세훈을 향해 “세훈아, 그만해”라고 외치는 장면은 진심으로 동생을 위하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업무를 계속하려는 세훈에게 잠깐이라도 쉴 수 있을 때 쉬라며 억지로라도 설거지룸 밖으로 탈출시켜주고 일거리를 나눠서 맡아주며 넘치는 배려심을 자랑했다. 

양세종의 배려는 손님에게도 그대로 이어졌다. 어린이 손님이 올 때마다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전용 의자로 교체해주거나 직접 품에 안아 달래주는 등 아이들과의 훌륭한 케미를 시시각각 연출했다. 또 메뉴를 고민하는 손님들에게는 적절한 추천 메뉴 제안을, 들어오고 나가는 손님들에게는 큰 키를 십분 활용한 ‘문 잡아주기’를, 아쉬워하는 손님들에게는 푸짐한 세종표 서비스를 선보이며 소박하지만 확실한 매너로 보는 이의 호감도를 무한 상승시켰다.

양세종은 막바지로 달려가는 ‘커피프렌즈’ 속에서 변치 않는 ‘착한 매력’을 선보이며 남녀노소 따지지 않고 대거 ‘입덕’을 부르고 있는 중이다. 양세종의 생애 첫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커피프렌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10분에 방송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