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무면허 운전, 전 여친 감금한 30대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술을 먹은 뒤 무면허로 운전하며 전 여자친구를 차에서 내리지 못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감금 등 혐의로 A씨(33)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1시4분쯤 광주 서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5㎞가량 무면허로 운전하며 전 여자친구 B(26)씨 차 안에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시간여 동안 차에서 내리지 못한 B씨는 창문을 두드리며 도움을 요청했고 이를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하며 무사히 구출됐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31%로 밝혀졌다. A씨는 함께 술을 마신 B씨를 집으로 데려다주던 중 말다툼을 벌이다가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49상승 22.9411:03 01/21
  • 코스닥 : 980.55상승 2.8911:03 01/21
  • 원달러 : 1099.90하락 0.411: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03 01/21
  • 금 : 56.24상승 1.0511:03 01/21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