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급등 불구 잠잠한 국내 증시… 종목 장세 이어질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 상해종합지수가 전일 5.6% 급등했지만 국내 증시는 코스피 지수가 강보합으로 마감하는 데 그쳤다.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몰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일 중국 상해종합지수가 급등한 것은 정부의 금융 규제 완화 정책 덕분으로 분석된다. 증권주 대부분이 2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지난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 기한을 연장하겠다며 협상에 큰 진전이 있었다고 밝혀 상승세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지식재산권 보호, 기술강제 이전, 농업, 서비스, 환율 등 많은 주제에 대해 큰 진전을 이뤘다"고 언급했다 .

반면 국내 증시는 이러한 중국 증시의 급등에도 불구하고 강보합에 그쳤다.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이어졌음에도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몰린 데 따른 것이다.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796억원을 순매도 했다. 이는 시장 참여자들은 주요 변화요인을 앞두고 개별 국가별, 업종 및 종목별 이슈에 따라 매매를 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 증시에서도 긍정적인 이슈가 언급된 반도체 및 금융주가 강세를 보이는 등 개별 이슈에 따라 변화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이번주 주요 이슈에 따른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를 감안하면 국내 증시는 전일에 이어 오늘도 종목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