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조직개편… 건설·플랜트 사업본부 통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동양
/사진=동양
유진그룹 계열사인 동양이 조직개편으로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최근에는 플랜트 사업에서 연달아 수주에 성공하면서 기세를 올리고 있다.

동양은 최근 사업부문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와 성과중심의 책임경영 강화를 목표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존에 나뉘어 있던 건설과 플랜트 사업본부를 하나로 통합하고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영업조직을 전진배치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존 4개의 본부로 운영되던 동양은 건재본부, 건설플랜트본부 2개의 본부로 재편됐으며 이에 따라 하부 조직도 중복되던 지원 및 관리기능이 한결 슬림화 됐다.

특히 영업조직을 전진배치, 통합 이후 사업의 공통분모를 지닌 건설과 플랜트 담당자 간의 협업을 통한 영업 시너지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은 조직개편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통합된 건설플랜트 사업본부 내에 사업조정(BA)팀을 신설해 신규사업 검토와 전반적인 로드맵을 진단, 조율하는 역할을 맡겼다.

동양은 이번 조직개편을 전후로 수주행진을 이어가며 올해 전망을 밝게 했다. 지난달에는 한국남동발전이 추진 중인 삼천포발전본부 5, 6호기 환경설비 설치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계약금액은 346억원 규모로 계약기간은 2020년 6월30일까지다. 동양은 이번 수주로 발전소 내 탈황·탈질 설비 등 환경설비공사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117억원 규모의 삼천포발전본부 제4회사장 회·이송설비의 설치사업도 수주한 바 있다.

또한 이달 20일에는 현대오일뱅크가 발주한 195억원의 해상출하설비 설치공사를 수주했다. 동양은 이 사업에서 선적 및 이송설비, 배관 등 기계공사를 비롯해 전기 및 계장공사를 맡게 된다.

이와 별도로 동양은 지난해 하반기 남북경협 추진 TFT를 발족했다. 납북경협 추진 TFT는 향후 SOC(사회간접자본) 인프라와 플랜트 건설사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장BP 등 기반시설 건설지원분야와 골재 등 기초건자재 협력방안, 기타 북한지역 개발과 관련한 정보수집과 신사업검토 등을 진행한다.

동양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한 사업부문의 통합운영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고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최근 신규수주를 연이어 확보하는 등 영업력 강화로 지난 해까지 부진을 딛고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