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86억 투입... 농식품가공산업 집중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도비 지원 246개 업체 대상 성과조사 결과(2008~2017년) 그래프. /사진=경상북도 제공.
국도비 지원 246개 업체 대상 성과조사 결과(2008~2017년) 그래프.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의 농식품가공산업 집중 육성 사업이 일자리 창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27일 경북도에 따르면 식품 제조·가공분야 사업비 1995억원(2008~2017년)를 지원한 246개 업체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83%인 203개 업체가 전량 도내 생산원료를 사용하고 있으며, 고용인원은 3857명(지원전 2528명)으로 52.6%, 원료사용량은 75%, 매출액은 48.6%(5315억원, 생산량 30만9942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농식품가공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올해 도내 33개 업체의 공장 신·증설 및 시설현대화에 86억24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농식품산업을 중점 육성한다.

또한 지난해까지 사업비가 지원된 246개 업체의 수출액이 1700만불로 주 수출분야는 과일가공, 김치류 제품으로 전체 수출액의 6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만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베트남 등 아세안국가를 타깃으로 삼아 박람회 참가지원, 홍보·판촉행사 등 수출시장 외연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식품제조산업은 농산물의 가공을 통한 수급조절로 농산물 가격안정과 부가가치를 높여 농업소득을 향상시키고, 특히 고용측면에서 취업 유발계수 18명으로 건설(13.9), 금속(8.1)보다 월등히 높아 일자리 창출 등 농촌지역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산업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차별화된 디자인, 스토리, 맛 등을 가미해 현대인의 트랜드에 맞는 다양한 신제품으로 개발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05.19상승 6.5712:53 04/19
  • 코스닥 : 1030.16상승 8.5412:53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2:53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2:53 04/19
  • 금 : 65.12상승 0.9512:53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