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진 식약처장 "중국과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제네릭' 제대로 만들어야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영진 식약처장이 2019년 제약업계 CEO 조찬간담회에 참여해 제약업계의 발전을 도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임한별 머니s 기자
류영진 식약처장이 2019년 제약업계 CEO 조찬간담회에 참여해 제약업계의 발전을 도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임한별 머니s 기자

“중국은 길거리 적선, 세뱃돈까지 모든 결재를 휴대폰으로 진행하는 등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다. 중국정부가 최근 의약품시장을 키우기 위해 지원정책을 아끼지 않는데 지금 같은 속도로 과연 우리가 중국과 경쟁할 수 있을까.”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은 27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9년 식약처장-제약업계 CEO 조찬 간담회’에서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글로벌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류 처장은 “업무 출장으로 중국을 방문하면서 느낀 점은 과연 우리가 지금과 같은 속도로 중국과 경쟁할 수 있을까였다”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라면 정부도 지원해야겠지만 국내 기업의 노력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발사르탄(고혈압약) 사태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류 처장은 “발사르탄 사태 시 해외는 국내보다 규모가 약 10배 큰 해외에서도 문제 품목이 5개에 불과했지만 우리는 175개 품목에 달했다”며 “시장규모에 비해 제네릭 수가 많았는데 제네릭에 국한하지 말고 글로벌시장에 나아가는 정책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기업인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시장을 재패하고 있듯이 국내 제약사도 경쟁력 있는 제네릭을 만들어야 된다는 것이다.

이에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국내 제약업계가 ‘제대로 만든’ 제네릭을 생산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변화를 위해 소통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네릭 난립 해결방안으로 관심이 쏠렸던 공동생동시험제도는 3년 후 폐지된다. 공동 생동 품목허가 수(1+3) 제한은 규정개정일 기준 1년 후부터 적용된다. 3월내에 고시 개정 입안예고를 진행해 내년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5.95하락 7.2115:01 12/07
  • 코스닥 : 719.79상승 0.3515:01 12/07
  • 원달러 : 1321.80상승 315:01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5:01 12/07
  • 금 : 1782.40상승 1.115:01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