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께 죄송"… '아내의 맛' 유상무♥김연지, 대장암 이겨낸 사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내의 맛 유상무 김연지.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 유상무 김연지.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에서 유상무가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개그맨 유상무와 작곡가 김연지 부부의 결혼 생활이 그려졌다.

먼저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연지는 "유상무의 어떤 점이 좋았냐"는 질문에 "눈두덩이에 살이 많은 사람을 좋아한다. 또 유상무는 키가 크고, 잘생기고, 목소리도 멋있었다. 첫눈에 반했다"고 털어놨다.

유상무는 "과거 실용음악 학원을 운영했었는데, 아내는 그때 선생님으로 근무했다. 마침 학원이 잘 안됐고, 그러다 보니 학원에는 늘 우리 둘만 있었다"라며 "학원을 차린 덕분에 아내를 얻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상무, 김연지 부부는 유상무의 모친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유상무는 "내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어머니 홀로 나를 키우셨다. 그래서 나는 처음부터 당신 어머니도 내 어머니처럼 잘 모실 테니, 내 어머니를 모시고 함께 살아줄 사람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유상무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당시 심정을 털어놨다.

그는 "'엄마의 마음을 알려고 아픈가?'하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말했다. MC 이휘재가 처음 판정 받은 상황에 대해 묻자 유상무는 "아무 말도 안 들리고 멍해진다. 의사 선생님이 조직검사를 해봐야겠다며 위로해주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암 검진 받으려면 씨 있는 음식을 먹으면 안됐다. 그런데 엄마가 계속 씨 있는 음식을 권해주더라"라며 "숨기고 있다가 기사가 나서 부랴부랴 엄마한테 달려갔다"고 털어놨다.

유상무는 "걱정했는데 오히려 엄마가 담담하게 '괜찮아 엄마도 이겨냈어'"라며 "'넌 엄마 아들이니까 이겨낼거야'라고 위로해줬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유상무는 "내가 대학생일 때 어머니가 유방암에 걸리셨었다"라며 모친의 암 투병을 언급하기도. 그는 "매일 밤마다 엄마한테 내색은 안 하지만 아프면 어쩌지, 이 행복이 끝나면 어쩌나 한다. 나도 (투병) 2년 차라 걱정이 많다. 그런데 엄마는 어땠겠냐. 예전에 엄마가 나한테 '너는 엄마가 검진 갔다 왔는데 결과도 안 물어보니' 했다"라면서 "이제 알겠다. 검진이 얼마나 무섭고 긴장되는지 알겠다"고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