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하나금융 이사회, 법적리스크 체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함영주 하나은행장 연임에 따른 지배구조 리스크 우려를 제기했다. 

윤 원장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금융경영진 초청 조찬강연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함 행장의 재판이 진행 중이라 이사회에서 법적리스크를 체크해달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6일 채용비리 재판 중인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3연임과 관련해 최고경영자(CEO) 공백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사외이사진들에게 전달했다. 금감원과 하나금융지주 일부 사외이사들은 서울 모처에서 면담을 진행했다.

금감원에선 은행 담당 부원장보와 일반은행검사국장, 금융그룹감독실장이 참석했다 하나금융에서는 윤성복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사외이사 3명이 배석했다.

금감원은 사외이사들이 함 행장의 3연임과 관련해 유죄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지 확인했다. 사외이사들은 하나은행장 공석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이미 수립해뒀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함 행장이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행장에서 물러날 경우 CEO 공백이 우려된다"며 "이는 하나금융지주 평판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라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사외이사들은 이런 리스크를 인지하고 있고 관련 대책까지 수립했다고 답했다"며 "사외이사들에게 금융당국은 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나금융 임추위는 오는 28일 회의를 열고 차기 KEB하나은행장 후보를 2명으로 압축한다. 임추위는 지난 25일 회의에서 결정된 10여명 안팎의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임추위는 지주 임추위로부터 전달받은 2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면접 등을 거쳐 최종 차기 행장 후보를 정해 이사회에 보고한다. 현재까지는 함 행장의 3연임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