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UAE 왕세제와 정상회담… 협력 방향성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의 모습.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의 모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갖고 공식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방한은 이번이 5번째로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 후 1년 만의 답방이다. 왕세제는 2006년 6월, 2010년 5월, 2012년 3월, 2014년 2월 등 4차례 한국을 찾은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모하메드 UAE 왕세제는 공식 방한이지만 국빈에 준하는 환영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방한한 알 나흐얀 왕세제는 앞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 상춘재에서 비공개 친교 만찬을 가졌다.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 방문 시 격상된 두 나라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향성을 제시할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의 기존 교역·투자 및 건설·인프라, 에너지 등에서의 협력을 반도체·5G(5세대 이동통신) 등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확대·발전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방산, 농업, 보건·의료, 과학기술·ICT(정보통신기술) 및 우주, 신재생에너지 등의 분야로 확대해 양국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구체적·실질적 방안을 중점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UAE 측의 전폭적인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두 나라가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