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때문에 '곤혹'… "안타까워" vs "드라마 하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한별 남편./사진=장동규 기자
박한별 남편./사진=장동규 기자

빅뱅 승리와 성접대 카톡 의혹을 받는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논란이 일자 2년만에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안방 극장에 복귀한 배우 박한별(35)이 남편으로 인해 예상 못한 구설에 휘말리면서 곤혹스러운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2017년 결혼 당시 박한별의 남편은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동갑내기 일반인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버닝썬 사건으로 인해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의 사업 파트너란 사실이 드러났다. 박한별 남편은 승리와 함께 업체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로 전해졌는데, 유리홀딩스는 승리의 '버닝썬' 관련 의혹에 연루돼 있어 논란이 거세다.

이날 한 매체는 "승리가 강남 클럽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접대까지 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했다"며 단독 입수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는 승리가 최근까지 공동 대표를 맡고 있었던 유리홀딩스의 현 대표이자 박한별 남편인 유모씨, 직원 김모씨 등과 나눈 것이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채팅방에서 직원 김씨에게 "B씨(투자자)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아레나 메인 3, 4 잡고 대만에서 손님이 온 모양이야"라고 지시했다. 이에 승리의 지시를 받은 김씨는 "자리 메인 두 개에 경호까지 싹 붙여서 가기로… 케어 잘 하겠다"고 답했고, 승리는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당부했다.

또 김씨는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를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고 승리는 "아무튼 잘하라"며 사실상 용인했다. 당시 투자자 B씨는 여성이었지만, 함께 찾은 일행들은 대만인 남성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5년 말은 투자 유치를 위해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였다.

이후 유 대표는 채팅방에서 김씨에게 "내가 지금 여자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여자 두 명이 오면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하라"고 지시했고, 김씨는 10분 뒤 채팅방에 "남성 두 명은 (호텔방으로) 보냄"이라고 전했다.

이에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박한별의 남편이 연예인이 아니기 때문에 소속사에서도 이렇다 할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의 일이라면 대응을 하겠지만 배우의 남편이 하는 일과 관련해서는 회사 차원에서 입장을 낼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라인상에 떠돌고 있는 지라시 등은 확인 후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하겠다.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박한별의 선 긋기에 누리꾼들은 “안타깝네. 박한별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니지 않냐”, “박한별이 무슨 상관인데 난리냐”, “박한별 이름 빼라! 왜 애꿎은 사람이 욕먹어야 하나”라는 반응과 “부부일인데? 연관성 없다고?”, “자기 남편인데 사과해야 되지 않나”,“드라마 하차하고 자숙해야하는 것 아니냐”, “박한별도 선 긋지 말고 이런 남편이라 죄송하다 해라”라는 반응으로 나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