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여동생, 스튜어디스라고? 미모가 '연예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민환 여동생.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최민환 여동생.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살림남2' 율희의 남편 최민환의 여동생이 공개됐다.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 FT아일랜드 최민환의 여동생이 출연해 현실 남매의 모습을 보여줬다.

최민환의 여동생 최다영은 “26세이고 스튜어디스로 일하고 있다”며 인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민환과 최다영의 과거 사진들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서 최다영은 빛나는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최민환 여동생.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최민환 여동생.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최다영은 율희와도 각별하게 지내고 있었다. 율희는 "세 살 많은 아가씨인데, 연애 때부터 언니·동생 했던 사이로 계속 쭉 지내고 있다"고 친분을 자랑했다.

실제로 율희와 최다영은 함께 밥을 먹으러 가서 최다영은 율희에게 "오빠가 짱이(재율이) 잘 봐줘?"라고 물었고, 율희는 "하루에 4시간 게임하느라 바쁘다"고 얘기하는 등 최민환에 대한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나누기도 했다.

최다영은 조카를 위해 비행 후 옷 선물을 사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아랑곳하지 않고 식탁에서 계속 음식을 먹는 최민환을 향해 "이 시간에 또 뭘 먹고 있어"라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환은 최다영에게 비행 일정을 물었고, "술 좀 사오지, 면세점 싸잖아"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최다영은 "오빠 살 뺀다며, 다이어트 한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조곤조곤 지적했다.

머뭇거리며 대답하지 못하는 최민환에게 최다영은 "오빠가 술을 마시면서 안주를 안 먹겠냐"고 다시 한 번 지적해 최민환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최다영은 "오빠는 진정한 살림남이 될 필요가 있다"면서 "집안일도 더 도와주고 재율이도 봐줘야 율희도 시간이 나지. 그래야 밖에 나간다"라며 올케 편에 섰다. 최민환은 "내가 아빠보단 잘한다. 집안일 돕고 있다"고 항변했지만, 율희는 "내가 시키니까 하는 거지, 아직 빨래 널기도 제대로 못하면서. 재율이랑 열심히 놀아줘라"라고 지적했다.

이에 최다영은 "어린 아내 데려다놓고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냐"고 뼈때리는 일침을 날렸다. 최민환의 어머니도 "그러다 율희 도망간다"고 거들었다. 율희는 "언니는 절대 결혼 일찍 하지말라"고 말을 보탰다. 최민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율희는 내 편일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솔직히 너무 힘들었다"며 한숨을 쉬었다.

둘만 남자 최민환은 율희에게 "아까 살벌하더라"며 투덜댔다. 율희는 야식으로 회를 사오며 최민환을 달랜 뒤 "어머님이랑 아가씨 편을 들어줘야 집안 분위기가 더 좋다. 속에 담겨 있던 생각 아니다"라며 깜찍한 애교를 부렸다. 최민환은 "전 최씨 집안에서 서열 꼴찌인 것 같다"고 한탄해 보는 이들을 웃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