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동생 "형 무서워 말리지 못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지난해 10월22일 오전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는 모습. /사진=뉴스1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지난해 10월22일 오전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는 모습. /사진=뉴스1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30)의 동생(28)이 28일 첫 공판에서 공동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형이 무서워 (살인 범행 당시) 말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28일 오전 10시50분 김성수 형제의 살인, 공동폭행 등 혐의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동생은 살인 공범이라는 논란 끝에 폭력행위처벌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만 불구속 기소됐다.

동생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전부 부인한다. 동생은 오히려 김성수를 말리려고 했다"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김성수는 평소 칼을 소지할 정도로 상당히 폭력적인 인물이었다고 검찰 측도 보고 있다"며 "그런 성향의 사람은 가족과도 결코 원만한 관계가 아니다. 동생 입장에선 김성수를 적극적으로 제지하는 게 상당히 두려운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겁이 날 수밖에 없었던 동생의 마음을 이해해달라"며 "형제가 싸우면 동생이 돕는 게 인지상정 아니냐고 하겠지만 일반적인 형제 관계가 아니라 동생이 형을 상당히 어려워하는 관계였다"고 설명했다.

변호인은 경찰이 동생을 살인 공범으로 입건하라는 여론을 의식해 압박수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거짓말탐지기조사가 객관성이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 동생은 '형을 돕기 위해 뒤에서 잡았느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답했지만 '거짓' 반응이 나왔다.

변호인은 "수사가 객관적인 사실보단 여론의 압박을 통해서 진행됐다"며 "2시간 동안 경찰이 동생을 차에 태우고 다니며 압박을 준 다음에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했다. 형이 그런 엄청난 범죄를 저질러 충격받은 상태였기 때문에 평정심 있는 상황에서의 조사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동생은 피해자와 김성수가 머리를 잡고 몸싸움하는 상황에서 (피해자) 신모씨 뒤로 다가가 양손으로 신씨의 허리를 잡고 힘을 줘 당겼다"며 "이 때문에 신씨가 뒤로 끌리며 김성수의 머리를 잡았던 손을 놓쳤다. 김성수가 왼손으로 신씨의 머리를 잡은 채 오른손으로 수차례 때리는 동안 동생은 신씨의 허리를 잡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김성수는 지난달 29일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등의 이유로 자신과 말다툼을 한 신모씨(21)를 수십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김성수가 심신미약으로 감형받지 않게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최초로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는 등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정신감정 결과 김성수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