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김정은 궁극적 목적은 제재 완화·핵보유국 지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사진=뉴스1 박정호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사진=뉴스1 박정호 기자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우호적인 분위기에도 서명까지 이뤄지지 못한 가운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북한은 비핵화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27일(현지시간) 보도된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진지하게 비핵화를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의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며 "그가 정상회담을 하는 주된 목적은 첫번째는 시간을 벌기 위함이고 두번째는 제재를 완화하기 위함이다. 궁극적으로는 핵보유국 지위를 갖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핵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된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그는 "김 위원장은 자신의 독재정권이 계속 유지되길 원한다"며 "북한 사회를 통치하기 위해서는 한국이 북한을 두려워하게 만들어야 한다. 한국은 존재만으로도 북한 체제에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군사적 균형을 원하지만 북한군이 현대식 탱크와 총을 구비할 여력이 되지 않아 생긴 군사적 불균형이 북한에 불리하게 작용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핵무기는 한국과 균형을 맞출 유일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은 무기를 통해 사회를 하나로 뭉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는 북한을 하나로 뭉치게 할 도구가 필요하다. 북한 경제는 실패했다. 복지도 실패했다"며 "북한 주민들은 현재 북한의 체제와 이념을 믿지 않는다. 따라서 그는 현재 북한이 안고 있는 모든 문제를 정당화하기 위해 핵무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이란 등에 핵기술을 수출한 자금으로 핵무기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국제 감시를 받는 이란은 핵물질을 생산하기 어렵지만 그들에겐 핵무기를 살 돈이 있다"며 "이란과 북한이 핵무기를 거래하는 걸 어떻게 알아낼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핵무기를 수출해 마련한 자금 중 일부를 경제발전에 사용한 뒤 핵무기를 향상시키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에서 쿠데타가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답변 내놨다. 그는 "구조적으로 김정은은 매우 촘촘한 네트워크를 통해 주변을 감시하고 있다. 예를 들어 모든 공직자는 한 아파트에 살아야 할 정도로 북한의 통제 체제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