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주요 지수,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하락… 다우 0.2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다는 소식에 크게 하락했지만 4분기 국내총생산(GDP)이 발표되면서 경기둔화 우려가 일부 해소된 덕분이다.

뉴욕증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밤 사이 전해진 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으로 급락 장세가 예상됐지만 4분기 국내총생산(GDP) 호조 등에 힘입어 하락폭을 낮추며 마감했다.

28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69.16포인트(0.27%) 하락한 2만5916.00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7.89포인트(0.28%) 낮은 2784.49를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일과 비교해 21.98포인트(-0.29%) 내린 7532.5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주요 지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다는 소식에 일제히 하락 출발했다. 전일 불거진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도 지수를 압박했다.

그러나 미국 상무부는 이날 지난해 4분기 GDP성장률이 2.6% 라고 발표하자 낙폭을 대부분 만회했다. 기존예상은 2%대도 미치지 못할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경기둔화 우려가 일부 해소되면서 투자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