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양지원, 트로트 신동→고깃집 알바… 무슨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침마당 양지원. /사진=KBS 방송캡처
아침마당 양지원. /사진=KBS 방송캡처

'아침마당' 트로트 가수 양지원이 눈물 겨운 일본 진출기를 털어놓았다. 트로트 신동으로 불렸던 양지원이 오늘(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편에 출연했다.

양지원은 "4세 무렵 이미 트로트 신동으로 이름을 날리며 TV에 출연했다. 9세에 '아침마당'에도 출연하고 가요제도 휩쓸었다. 13세에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로트계 보아를 꿈꾸며 일본에 진출했다. 12시간씩 작곡 등 트레이닝을 받았다. 지하철에서 노래하고 전단지도 열심히 돌렸다. 마침내 2013년 일본 레코드사에서 데뷔 제안을 받았다. 3000명 팬미팅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일본 내에서 반한 감정이 일어났고 동일본 대지진이 일어났다. 예정된 스케줄이 취소됐고 일이 없어졌다. 아르바이트로 버티다 눈물을 머금고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한국에서 폭포수 밑에서 판소리, 경기민요를 배우며 발성 연습을 했다"고 털어놨다.

양지원은 "이후 입대했다. 제대를 했는데 이제 설 무대가 없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지는 퇴직금을 제게 투자하셨고 어머니는 화장품 방문 판매를 했다. 저 때문에 집이 어려워졌고 시골로 이사하게 됐다. 저는 지금 고깃집에서 새벽까지 일한다. 마트에서도 새벽에 일한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샀다. 

마지막으로 양지원은 "오전엔 노래, 춤연습을 한다. 주변에선 손가락질을 하지만 저를 응원해주는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말하며 ‘녹슬은 기찻길’을 열창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