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다빈치, 블록체인 사업에 출사표… 컬처코인 BSD 개발

 
 
기사공유
본다빈치㈜가 블록체인 사업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본다빈치㈜는 전시를 위하여 자체 제작하여 보유하고 있는 컨버전스 아트예술작품 및 전시장을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컬처코인 ‘BSD’(캐릭 ‘비트슴도’)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BSD는 조합어로 기존 가상화폐의 폴리곤 로고와는 다른 신선한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가상 빌리지에 살고 있는 귀여운 화폐이자 자체 캐릭터를 담고 있는 컬쳐 코인이다.

본다빈치의 BSD는 향후 폭넓은 문화 콘텐츠와 쇼핑몰 이용 SNS 등을 통해 이용자 모두에게 주어질 가상화폐라는 업체 측 설명이다.

그리고 컬쳐 얼라이언스를 통한 거래소 및 문화예술 환경에 특화된 e커머스코인을 개발했고, 이를 필두로 아트, 엔터테인먼트, 게임 영화와 같은 글로벌콘텐츠 시장의 결제 재화로 쓰일 뿐 아니라 예술작품을 공동 소유 할 수 있는 아트 블록체인 거래소(온라인 플랫폼/ 오프라인 거래소)의 중요 기축통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업체 측은 기대했다.

한편, 본다빈치㈜는 4차 산업의 기술인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이번 사업을 통하여 자사가 보유한 디지털 아트의 특허 및 저작권 확보를 기반으로 구매를 원하는 소유자들에게 P2P방식으로 예술품들을 거래할 수 있는 오프라인 블록체인 거래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BSD 코인의 귀여운 캐릭터는 현재 본다빈치㈜ 전시장 포토존에서도 직접 만나볼 수 있으며, 현재 BSD는 웹, 윈도우, 리눅스, 데몬뿐만 아니라 앱 지갑이 생성되어 1차 거래소를 통한 보유와 본다빈치 전시장을 기점으로 BSD 얼라이언스의 각 제휴사에서 만나게 될 전망이다.

BSD의 프로젝트를 추진한 본다빈치㈜의 박상흥, 김려원 리더는 “BSD는 기존 문화예술 및 엔터테인먼트 영역이 가치를 발굴하고 이에 대한 자본 확장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공격적으로 창조해 내기엔 부족한 현실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안으로 문화, 예술의 분야에서 평등한 지배구조를 갖도록 원천적으로 도와 부가가치를 생성해 내는 컬쳐코인 BSD를 만들게 되었다”며 사업의 배경을 설명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38하락 20.5515:09 07/07
  • 코스닥 : 758.62하락 1.2815:09 07/07
  • 원달러 : 1195.50하락 0.315:09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09 07/07
  • 금 : 43.66상승 0.9815:09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