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최대 600만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도청 전경
▲전남 도청 전경
전남도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언어생활에 많은 불편을 느끼는 고도난청 청각장애인에게 기능을 못하는 달팽이관 대신 전자장치를 귀 속에 심어 청신경을 자극, 소리를 듣게 해준다.

수술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1인당 최대 600만 원을 수술 및 당해 연도 재활치료비로 지원받는다. 수술 후 다음 연도부터 2년간은 재활치료비를 매년 300만 원까지 시군에서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올해 수술 대상자를 시군(읍면동 포함)을 통해 접수, 수술이 가능한 청신경 및 대뇌청각중추 기능이 있는 도민 가운데 저소득자 우선으로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지난 2002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33명의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줬다.

손선미 전남도 장애인복지과장은 "수술이 가능한 많은 청각장애인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도록 사업비 확보 및 홍보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8.83하락 57.0715:06 01/18
  • 코스닥 : 953.26하락 11.1815:06 01/18
  • 원달러 : 1104.40상승 515:06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06 01/18
  • 금 : 55.39하락 0.3115:06 01/18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