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돌돌 말고 펴고”… LG전자 롤러블 TV, 하반기 국내 출격

 
 
기사공유

종이처럼 돌돌 말았다 펼 수 있는 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 LG전자의 롤러블 TV가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전세계 최초로 출시된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6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올 하반기 롤러블 TV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시청할 때에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T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제품으로 ‘CES 2019’ 공개와 동시에 글로벌 출시 일정에 업계의 비상한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이와 관련 권봉석 사장은 “출시국가는 선정 단계에 있지만 초기에는 한국, 미국, 유럽, 선진국가 중심의 선택적 전략국가를 대상으로 시작해 범위를 넓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롤러블 TV의 가격에도 이목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4000만원대에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LG전자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권 사장은 “적정 가격대가 얼마인지는 주요 유통사들과 협의를 하는 단계로 아직 미확정”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 하반기 롤러블 TV외에도 8K 올레드 TV, 8K 슈퍼 울트라 HDTV 등을 출시해 프리미엄 TV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방침이다.

권 사장은 “8K는 시장 출시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고객들에게 어떤 가치를 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8K 콘텐츠가 존재하는지, 이 콘텐츠를 기존 TV가 재생이 가능한지 등을 감안해 신중하게 8K 시장을 검토해 올 하반기부터 8K 규격을 준수해서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2세대 인공지능 알파9’을 탑재한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등 2019년형 인공지능 TV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2세대 인공지능 알파9’은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하고 그 결과에 맞춰 영상 속 노이즈를 제거해 어떤 영상을 보더라도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고 주변환경과 콘텐츠에 적합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자연어 음성 인식 기술 기반으로 음성 인식 기능도 대폭 강화해 사용자가 연속으로 질문하더라도 잘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한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