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여사 “아방궁 맞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농담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와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후 나오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30분 한선교 사무총장, 이헌승 비서실장, 조경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이어 ‘대통령님의 통합과 나라 사랑의 정신, 깊이 기억하겠습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긴 뒤 권양숙 여사를 30분간 예방했다.

권 여사는 황 대표에게 거실, 침실, 서재 등을 소개하면서 “집 규모가 애매해서 둘러볼 곳은 없고 그냥 살림하기에는 애매한 크기다. 그래도 친환경적으로 잘지은 집이다”며 “아방궁이 맞는 것 같다”고 말해 참석자에 웃음을 안겼다.

황 대표는 권 여사에게 “대통령님이 계셨던 그대로 보존하는 게 제일 좋은 것이다”며 홍삼을 선물했다.

이날 봉하마을에서는 ‘5·18 폄훼’소동을 규탄하는 진보단체의 시위도 벌어졌다.

적폐청산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 소속 20여명은 봉하마을에서 ‘5·18 망언 너희가 괴물이다’, ‘5·18 망언 자유한국당 정신차려’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물의를 일으킨 의원들의 징계를 촉구했다.

황 대표가 도착하자 이들은 피켓을 들고 황 대표를 줄곧 따라다니며 “망언 의원들 징계하라”, “한국당은 해체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참배 중에는 관계자들의 제지로 시위를 자제했고 다행히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5
  • 금 : 43.76상승 0.7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