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장애인 콜택시 두리발 운영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장애인 콜택시 두리발 위탁운영기관을 개인택시조합에서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하는 등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발벗고 나선다.

부산시는 지난 2월26일 영도구 동삼동에서 발생한 전동휠체어와 택시의 충돌로 인한 인명사망 사고를 계기로 교통약자인 장애인들의 보행 불편지역을 전수조사하고 즉각 정비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각종 사업이 줄줄이 시행되는데 올해 12억6000만 원을 투입하여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인 두리발 차량 30대를 증차하고 2022년까지 103대를 증차, 총 231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시는 오는 4월1일부터 두리발의 위탁운영기관을 기존 개인택시조합에서 시설물 관리운영 전문기관으로 특화된 부산시설공단에 이관하여 공공성·안전성·책임성을 강화하고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증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체 시내버스 2517대 중 현재 599대인 저상버스는 올해에만 81억원을 투입해 88대를 증차하고 2020년까지 총 357억원 투입, 357대 추가 증차로 총 1044대를 운영한다.

교통시설 정비에 있어서는 장애인들이 횡단보도를 이용함에 불편함이 없도록 음향신호기 설치사업에 올해 5억 원을 투입, 380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부산지역 모든 횡단보도의 50%까지 설치를 확대한다. 아울러 횡단보도 투광기도 2022년까지 22억원 투입해 2700여개소에 설치 완료한다.

안전한 보행을 위해 무단횡단 방지시설 확충과 함께 보행기초시설인 보도에 2022년까지 181억원을 투입, 116개소를 정비하고 도시철도의 이동편의를 위해 2022년까지 엘리베이터 216대, 에스컬레이터 44대를 설치, 장애인들의 도시철도 이용에도 불편함을 없앤다.

장애인의 고가 보장구인 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 이동식전동 리프트 등도 지속적으로 보급한다. 올해도 7억여 원을 투입해 556대를 보급, 매년 5%씩 증가시켜 교통약자인 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에 최선을 다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한 각종 시책 추진으로 장애인들도 안전하고 이동하기 편리한 도시에서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시민이 안전한 부산은 안전한 교통환경 속에서 출발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앞으로도 교통약자를 위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여 시정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