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빼고 다 바뀐 신형 쏘나타… 옛 명성 되찾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한때 국민 세단 중 하나로 이름을 날렸던 쏘나타가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 1985년 1세대 출시 후 글로벌 무대에서 900만대 가까이 팔린 이 중형 세단은 2014년 7세대 모델 이후 5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최근 신형 쏘나타를 공개했다. 오는 11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할 계획이다.

신형 쏘나타는 ‘센슈어스 스포트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의 스포티한 중형 세단 이미지를 갖췄다. 여기에 각종 첨단 안전·편의사양, 신규 엔진·플랫폼 등으로 상품성이 대폭 확대됐다.

특히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는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공개한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이다. 이는 비율, 구조, 스타일링, 기술 등 4가지 요소의 조화를 디자인 근간으로 한다.
신형 쏘나타 후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후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외관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후면이다. 후면부는 슬림한 가로형의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갖춘 리어콤비램프, 공력개선 리어램프 에어로 핀, 범퍼하단의 가로형 크롬라인 등으로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아직 실물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신형 쏘나타에 대한 반응은 뜨겁다. 지난 6일 신형 쏘나타가 공개된 뒤 일순간 현대차 사이트가 마비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 같은 반응에 최근 판매량이 위축된 쏘나타의 재도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고객 선호도가 최근 SUV 중심으로 흘러가면서 세단의 영향력이 약해진 상태다. 쏘나타 역시 이를 피해가지 못했다. 지난해 쏘나타의 연간 판매량은 총 6만5846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0.4% 감소한 수치다.

신형 쏘나타는 가솔린 2.0, LPI 2.0, 가솔린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로 운영되며 모든 엔진을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개선했다. 신형 쏘나타의 판매가격은 2346만원부터 시작하며 최고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3289만원부터다.(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