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도 놀랐다 "21세 불과한 래시포드, 두려움 없는 강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망(PSG)을 3-1로 꺾고 8강 진출을 자축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로이터
7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망(PSG)을 3-1로 꺾고 8강 진출을 자축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로이터

선수 시절 수많은 경기에 나서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도 ‘강심장’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혀를 내둘렀다. 현지 기준으로 겨우 21세에 불과한 래시포드는 중요한 순간에서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팀의 대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7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망(PSG)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뒀다.

로멜루 루카쿠가 멀티골을 터뜨린 맨유는 경기 종료 직전, 디오고 달롯의 슈팅이 PSG의 수비수 프레스넬 킴펨베의 팔에 맞으며 페널티킥 찬스를 얻어냈다. 이후 키커로 나선 래시포드는 긴장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리며 ‘살아있는 전설’ 잔루이지 부폰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솔샤르 감독은 페널티킥 장면에서 의심을 품었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 후 영국 매체 ‘B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페널티킥 상황에서는 누구든지 실축할 수 있다는 의심을 항상 가지고 있다. 내가 몰데를 이끌었을 때도 경기 종료 직전 우리 선수가 실축하면서 패배한 경험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보통 폴 포그바가 페널티킥을 찬다. 그러나 이제 겨우 21세의 래시포드는 수많은 압박 속에서도 긴장이 전혀 없었다. 래시포드는 두려움이 없는 강심장이다”라며 놀라울 정도로 침착한 래시포드를 향해 찬사를 보냈다.

결승골의 주인공인 래시포드는 “단지 냉정함을 유지하려고 했다. 항상 연습해왔던 부분이다”라면서 심지어 그는 "내가 페널티킥을 차겠다고 말했다"며 자원해서 키커로 나섰다고 고백했다.

이어 래시포드는 “모든 상황이 좋지 못했다. 그러나 이러한 순간에서 살아남은 우리는 이날도 승리로 증명해냈다. 우리는 계속해서 더 나아지고 있다”며 극적인 승리를 자축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