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서생' 음란=행복… 아름답고 강렬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란서생. /사진=영화 스틸컷
음란서생. /사진=영화 스틸컷

영화 '음란서생'이 채널cgv를 통해 오늘(7일) 오전 10시20분부터 방영되고 있어 화제다. 김민정, 한석규, 이범수가 출연한 영화 '음란서생'(제작 비단길·감독 김대우)’은 조선시대 학식과 품격을 두루 갖춘 사대부 명문가 양반이 우연히 음란소설 창작에 빠져들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코미디를 그린 작품이다.

명망 높은 사대부 집안 자제이자 당대 최고의 문장가로 알려진 윤서(한석규)는 저잣거리 유기전에서 일생 처음 보는 난잡한 책을 접하게 되면서 알 수 없는 기분을 느낀다. 윤서는 급기야 몸소 음란소설을 써 보는 용기를 발휘하게 된다.

추월색이라는 필명으로 음란소설을 발표하던 윤서는, 1인자가 되고 싶은 욕심에 고신 전문가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가문의 숙적 광헌(이범수)에게 소설 속 삽화를 그려줄 것을 부탁한다. 양반의 점잖음을 잊은 두 사람의 완벽한 음란호흡은 최고의 작품을 탄생시키고, 양반 콤비의 작품은 장안 최고의 화제작으로 급부상한다. 그러나 구중궁궐 속, 왕의 총애를 받는 아름다운 여인 정빈(김민정)의 손에까지 흑곡비사가 흘러 들어가며 위기에 처한다.

'정사', '반칙왕', '조선남녀상열지사-스캔들'의 작가이자 충무로 최고의 이야기꾼 김대우 감독의 연출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음란서생'. 김대우 감독은 "많은 이들이 음란함을 통해 많은 기쁨을 얻는다"며 "그렇다면 음란과 행복은 동의어 아니겠느냐"고 연출의도를 전했다. 

작가 출신 감독으로 화제를 모은 김대우 감독은 "전에는 나를 통제하고 가꾸고 꽃피게 하는 것이 직업이었다면 연출은 그것을 포함해 다른 사람의 장단점을 모두 고민하는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대우 감독은 노출 수위를 묻는 질문에 "김민정과의 상호 신뢰하에 아름답고 강렬하게 찍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2006년 개봉된 영화 '음란서생'의 누적관객수는 230만4368명을 동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