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5·18 폄훼발언 징계는 읍참마속"… '읍참마속' 의미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읍참마속.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읍참마속.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경태 최고위원이 '5·18 폄훼 발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두고 "읍참마속하는 마음으로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읍참마속'은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한다는 의미다.

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는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징계문제를 두고 의견이 충돌했다.

이날 중진의원 자격으로 참석한 홍문종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문제 삼고 싶지 않지만 전임 비대위가 이 문제에 대해 잘못 대응했다고 생각한다"며 "세 분의 의원들이 무슨 역할을 했길래 처벌을 받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홍 의원은 "5·18 문제가 황교안 대표님과 최고위원님들에게 최고의 시금석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표님과 최고위원께서 분명하고 확실하게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입장을 밝히는 게 옳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유공자의 숫자가 왜 이렇게 계속 늘어나고 있는지, 그 사람들이 뭐했기 때문에 유공자가 되고 있는지, 무슨 혜택을 받고 있는지 국민의 관심이 높다. 이 문제에 대해 과연 우리가 뭘 잘못했는지에 대해 적극 (공론화해) 나가야 한다"고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5·18 폄훼 발언'의 장본인인 김순례 의원도 최고위원 자격으로 연석회의에 참석, "민주당이 짠 프레임 속에 우리를 가두고 미리 계획된 링 위에 우리를 몰아넣고 우리끼리 설왕설래할 수는 없다. 이 점을 숙고해달라"며 홍 의원에 동조했다.

반면 조경태 최고위원은 "저는 최고위원 전당대회에서 우리 당이 가지고 있는 웰빙 정당, 수구 정당, 낡은 정당 이미지를 벗지 않으면 어렵다고 말씀드렸다"며 "첫 단추가 5·18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최고위원은 "이 문제에 대해 우리 당이 단호하고 조속히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 '읍참마속'하는 마음으로 이 분들을 빨리 처리해야 한다. 그래야만 이 정부에 촉구하고 요구하고 설득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자"고 밝혔으며, 이종명 의원은 "사실에 기초해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어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 윤리위는 이 의원에게 지난달 14일 제명 처분을 권고했고, 비대위에서는 윤리위 권고를 존중해 의결했다.

다른 두 의원은 전당대회에 각각 당대표·최고위원으로 출마한 선거후보자 신분이란 점을 감안, 당헌당규에 따라 징계 처분을 유예하고 전당대회 종료 이후로 징계 논의 시점을 미뤘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