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그녀'라니?… 안다 "팔색조 수식어 갖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다X알티.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안다X알티.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안다가 갖고 싶은 수식어로 '팔색조'를 꼽았다.

7일 YG엔터테인먼트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더블랙레이블 소속 프로듀서 겸 DJ 알티와 YGX의 첫 여자 솔로 가수 안다의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뭘 기다리고 있어(What You Waiting For)' 발매를 기념한 스페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알티와 안다는 이번 신곡 '뭘 기다리고 있어'에 얽힌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우선, 알티는 "앞의 사운드와 반전이 되는 음악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이번 곡 작업을 했었던 것 같다"며 신곡의 작업 뒷얘기를 전했다.

'뭘 기다리고 있어'는 반전편곡과 강한 어조의 가사와 함께 등장하는 드롭(Drop)파트가 돋보이는 곡. 알티는 신곡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으로 남아시아 악기인 '시타'를 이용해 만든 독창적인 드롭파트를 꼽았다.

안다는 손목을 가리키는 동작을 특징으로 하는 '손목시계춤'에 대해 "시간은 계속 가는데 우물쭈물 망설이는 남자를 향해 시계를 가리키는 동작이 포인트"라고 전하며 "춤이 엄청 격해서 운동을 하며 특별히 체력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안다는 '안다'하면 떠올랐으면 하는 수식어로 '팔색조'를 꼽으며 "어느 색깔을 입혀 놓아도 다 받아들일 수 있는, 그런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알티는 "(안다가) 정말 색깔이 많다"며 안다의 팔색조 매력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끝으로 알티는 "하루에 세 번, 혹은 여섯 번, 열두 번 기분이 좋을 때나 안 좋을 때나 (신곡을) 들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재치 있게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다 역시 손 하트와 함께 "'뭘 기다리고 있어' 많이 사랑해주시고 많이 들어주세요"라고 외치며 귀여운 인사를 전했다.

한편, 알티는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빅뱅의 '에라 모르겠다', 아이콘의 '죽겠다' 등 숱한 히트곡을 작업하며 프로듀싱 능력을 인정 받았다. 승리의 곡 '셋 셀테니'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승리의 그녀'로 유명한 안다 역시 양현석 대표가 평소 눈여겨봤던 가수로서 YGX에 직접 영입 지시를 내릴 만큼 출중한 매력과 탄탄한 실력의 소유자로 이 둘의 신곡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