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스 루이스, 현대차 주총 앞두고 "엘리엇 제안 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 루이스(Glass Lewis)는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현대자동차 주주총회에서 엘리엇의 ‘주주제안’ 안건에 반대하고 회사 측 제안에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권고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글래스 루이스는 의결권 자문 보고서에서 엘리엇의 주주제안으로 배당 및 사외이사 선임 등 현대차 사측과 의견이 엇갈린 주총 의안에 대해 모두 현대차 손을 들어줬다.

먼저 글래스 루이스는 배당 의안에 대해 사측이 제시한 1주당 3000원(보통주 기준) 지급에 찬성했다. 또 엘리엇이 제안한 1주당 2만1967원(보통주 기준)에는 반대할 것을 권고했다.

글래스 루이스는 보고서에서 “이번처럼 대규모 일회성 배당금을 지급하라는 제안에 대해 주주들의 지지를 권고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빠르게 진화하는 자동차산업의 특성상 현대차가 경쟁력 향상과 장기적 수익률 제고를 달성하기 위해 상당한 R&D 비용과 잠재적 M&A 활동이 요구될 것이라고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사외이사 선임 의안은 사측이 제시한 윤치원, 유진 오, 이상승 등 세 명의 후보에 대해 모두 찬성 의견을 냈다. 이와 달리 엘리엇이 제안한 존 리우, 로버트 랜달 맥긴, 마가렛 빌슨 후보는 모두 반대 의견을 냈다.

이외에도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 모두 반대를 권고했다. 글래스 루이스 측은 “사측이 제시한 사외이사들은 주주들의 지지를 받을 만큼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며 “최근 회사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장기 투자 계획을 발표했는데 투자 분석, 자본 관리, 기업 거버넌스 분야에서 충분한 경험을 보유한 후보들이 이런 계획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글래스 루이스 권고로 현대차 측 제안이 주주 관점에서 더욱 설득력을 갖게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글래스 루이스는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와 함께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으로 꼽힌다.

한편 글래스 루이스는 현대차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대해 반대 의견을 냈다. 감사보고서 등 감사 완료에 대한 명확한 공개가 없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지난 7일 감사 완료 시점에 맞춰 감사보고서를 공시했다”며 “감사보고서 공시 이전에 이번 리포트가 작성됐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글래스 루이스는 회사가 제안한 사내이사 후보인 이원희 사장과, 알버트 비어만 사장에 대해서도 이사후보추천위원회 겸직, 이사회 독립성 필요 등을 이유로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현대차 주총은 이달 22일 개최된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