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100대 기업 절반… 지난해 영업이익 감소·적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절반은 지난해 영업이익 감소 또는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시총 상위 100대 기업 중 2018년 잠정실적(연결기준)을 발표한 89곳을 조사한 결과,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1700조8342억원, 161조433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매출은 매출은 3.9%, 영업이익은 1.4% 증가했다.

시총 상위사들의 매출, 영업이익은 소폭 늘었지만 이는 지난해 반도체 호황에 따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이 대폭 늘어난 영향이 컸다.

하지만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제외할 경우 상황은 달라진다. 먼저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시총 100개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02조54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줄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제외할 경우 81조70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0% 감소했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은 각각 58조8867억원, 20조8438억원이었다. 10조원이 넘는 곳은 이들뿐이다. 두 회사의 영업이익이 시총 100대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절반 수준인 49.4%에 달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다음으로 영업이익이 많았던 곳은 포스코(5조5426억원)다. 이어 SK(주)(4조6892억원), 신한지주(4조4994억원), KB금융(4조2194억원), 하나금융지주(3조1617억원), LG전자(2조7033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0.72상승 14.6215:22 06/25
  • 코스닥 : 1012.44하락 0.1815:22 06/25
  • 원달러 : 1127.60하락 7.315:22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22 06/25
  • 금 : 73.73상승 0.315:22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