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맨유 잡고 프리미어리그 4위… "얼마만에 격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날 맨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4위에 올라섰다. 3위 토트넘 홋스퍼를 승점 1점 차이로 추격했다. /사진=로이터
아스날 맨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4위에 올라섰다. 3위 토트넘 홋스퍼를 승점 1점 차이로 추격했다. /사진=로이터

아스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4위에 올라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11일(한국시간) 새벽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아스날과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17승7무6패(승점 58점)를 기록, 4위 아스날(18승6무6패·승점 60점)에 밀린 채 5위로 떨어졌다.

전반 12분 그라니트 쟈카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더니 후반 24분 피에르 오바메양이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했다.

오바메양은 2일 토트넘전 페널티킥 실축을 만회하며 17호골로 득점 부문 공동 2위에 올랐다. 18골의 선두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와는 1골차다.

함께 웃을 수 없었다. 주중 프랑스에서 유럽 클럽 대항전 희비가 엇갈렸던 두 팀은 주말 영국에서 EPL 명암이 대비됐다.

솔샤르 감독대행 부임 후 EPL 12경기 연속 무패(10승 2무) 행진을 달렸던 맨유는 상승 곡선이 꺾였다. 두 차례나 골대를 맞혔다. EPL 무득점은 2월 24일 리버풀전(0-0) 이어 두 번째다.

아스날이 맨유를 꺾은 것만으로도 큰 화제다. 아스날은 2017-18시즌 이후 맨유전 1무 3패로 절대 열세였다. 홈에서도 두 번이나 졌다. 1월 25일 FA컵 32강 탈락의 아픔도 경험했다.

번번이 뒷심 부족을 드러냈다. 조세 무리뉴 전 감독이 내리막길을 걸었을 때도 두 번이나 득점 후 곧바로 실점을 해 승리를 놓쳤다. 무리뉴 감독이 경질되기 13일 전이었다.

아스날이 맨유에 승리한 건 2017년 5월 7일 이후 672일 만이다. 쟈카는 당시에도 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아스날의 2-0 승리를 견인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2.07하락 0.9710:42 08/03
  • 코스닥 : 1033.54하락 4.2610:42 08/03
  • 원달러 : 1152.50상승 1.610:4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0:42 08/03
  • 금 : 73.28하락 0.6210:42 08/03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