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박진영, JYP 신사옥 공개… "1년 식비만 2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박진영이 JYP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박진영이 사부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안대를 쓴 채 미리 준비된 아이어맨 차량을 타고 사부가 있다는 곳으로 이동했다.

드디어 만남의 장소에 도착해 안대를 벗은 멤버들은 어리둥절했다. 도착한 곳이 옥상공원이었기 때문. 이에 제작진은 "이 건물은 사부님 이름으로 세워진 곳"이라면서 "2019년 시가총액 1조원 가치를 가진 회사의 리더"라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했다. 특히, 이승기는 "1조는 매일 1000만원씩 270년을 써야 없어지는 돈이라더라"며 감탄했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이때 박진영이 문워크 춤을 추며 등장, 이같은 박진영의 모습에 멤버들은 "가장 인싸다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에 새로 건물을 올렸다는 그는 "데뷔이후 26년동안 쌓아올린 꿈"이라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후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신사옥 내부를 돌아봤다. 공조 시스템과 식물들이 함께 공기를 정화시켰다. 신사옥 6층엔 뮤직 팩토리란 작곡가들의 작업실이 있었다. 

박진영은 "20년 동안 방이 없었다, 내 방이 처음 생겼다"며 개인공간의 사무실을 공개했다. 생각보다 아담한 사이즈의 공간이었다. 박진영은 "이 공간도 아깝다"면서 "이 방의 반만 잘라도 직원들이 또 쓸 수 있다"며 직원을 먼저 생각하는 자세를 보였다.

또, 그는 "내가 1세대 주주지만 회장이라 불리는 순간, 곡 못 쓸 것 같다"면서 "내 정체성은 회장이 아닌 항상 딴따라이다. 어떻게 날 편하게 대할지 걱정, 직원들 속 인싸기 되기를 원한다, 회장이 되는 순간 소통이 끝난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박진영.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뿐만 아니라 박진영은 회사 구내식당에 자부심있다며 여느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 구내식당을 소개. 고급 레스토랑에서나 먹을 수 있는 유기농 요리들이 가득했다. 박진영은 "1년 식비가 20억이다. 직원과 연예인, 연습생들까지 모두 여기서 먹는다, 부모님들이 우리에게 맡기는 건데 한창 클 나이에 대충 인스턴트로 때우는 연습생들 너무 안타까웠다"면서 "부모의 마음으로 집밥같은 식사를 제공하자고 생각, 여기 와 있는 동안은 내 책임이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건강한 먹거리가 사소해보일 수 있지만 사소한 것들이 모여 성공확률이 높아진다"면서 "휴가 중인 직원이 밥먹으러 왔다고 해서 행복했다. 동료들이 건강하면 우리가 행복한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