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하나로 6개 질병 예방'… LG화학, 외부 자금 수혈해 '영유아용 백신'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사진=LG화학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사진=LG화학
LG화학이 영유아용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앞당긴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의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달러(약 2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다.

LG화학이 개발 중인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에게서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이번 지원금을 사용한다. 2023년 이후 국제 구호 입찰 기구인 유니세프(UNICEF) 등을 통해 전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LG화학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전세계 백신 접종률과 함께 큰폭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기 때문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여전히 전세계의 많은 영유아들이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되어 있다”며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개발 시 전세계 소아마비 백신 공급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