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총자본비율 15.35%… 카카오·수출입·수협 하위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지난해 은행들의 순이익이 증가하면서 자본비율도 상승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작년 말 기준 15.35%로 전년보다 0.1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바젤Ⅲ 기준을 도입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기본자본비율(13.20%)과 보통주 자본비율(12.61%)도 각각 0.07%포인트, 0.05%포인트 올랐고 단순기본자본비율(6.57%)은 0.19%포인트 하락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자본증가율(5.2%)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4.5%)보다 커 각 자본비율이 1년 전보다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은행별로 외국계은행인 씨티은행의 총자본비율이 19.01%로 은행 중에서 가장 높았다. 또한 광주·경남·KEB하나·부산은행과 케이뱅크 등의 총자본비율이 16%를 넘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금융지주사는 총자본비율이 전년도보다 0.13%포인트 하락한 14.26%로 집계됐다. KEB하나(14.94%), 신한(14.88%), 국민(14.60%) 지주의 총자본비율이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카카오뱅크와 수출입은행, 수협은 13% 수준으로 하위권에 자리했다. 이 밖에도 자본 확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케이뱅크의 경우 작년 말 기준 총자본비율이 16.53%로 1년 전 같은 시점보다 1.62%포인트 떨어지는 등 가장 높은 하락세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과 지주사의 자본비율이 전반적으로 국제은행자본규제 기준인 바젤Ⅲ 규제비율을 크게 웃돌아 충분한 리스크 대비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당국 관계자는 “국내 은행의 자본적정성은 미국 상업은행 등 선진국과 비교해서도 양호하다”며 “지속적인 자본확충과 내부 유보금 확대 등을 통해 적정수준의 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