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운항 중단했다는데"… 또 다시 번진 '보잉 737 맥스' 안전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보잉 737 맥스. 10일(현지시간) 오전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가 추락했다. /사진=로이터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보잉 737 맥스. 10일(현지시간) 오전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가 추락했다. /사진=로이터
보잉의 차세대 여객기인 보잉 737 맥스 8 기종이 다시 한 번 대형사고를 일으키며 안전성 논란에 휩싸였다. 10일(현지시간) 오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볼레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ET302편이 이륙 6분여 만에 추락했다. 이번 사고로 승무원 포함 승객 157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에 사고가 난 여객기는 지난해 한차례 추락사고 이력이 있는 보잉사의 737 맥스 8 기종이다. 2년도 되지 않은 신형 여객기가 이처럼 연이은 사고를 일으킴에 따라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승객 및 승무원 189명을 태운 인도네시아 항공사 라이온에어의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가 이륙 10여분 만에 추락했다. 당시에도 기체결함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항공기 운항에서 가장 우선시되는 부분은 안전이다. 예상치 못한 사고 한 번으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중국 항공사들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전면 중단하는 강경책을 펼치는 모습이다.

차이징 등 중국 현지 외신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은 에티오피아항공 사고 이후 보잉 737 맥스에 대한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중국 항공사들이 보유한 보잉 737 맥스 기종은 40대가 넘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사고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기체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고 단정지어서는 안된다”며 “최근 국내 항공사들이 해당 기재를 대거 들여올 계획을 밝힌 상태다.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