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기업분석 탁월‘ vs 중기 ‘입사열정 높은’ 지원자 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잡코리아
/그래픽=잡코리아
직원 채용 시 면접에 참여하는 면접관 2명중 약1명은 ‘면접 평가만으로 꼭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면접관들은 이들 면접만으로 채용하고 싶었던 지원자의 특징으로 ‘입사열정’과 ‘친화력’ 그리고 ‘탁월한 기업분석 능력’을 꼽았다.

12일 코리아가 대기업 및 중소기업에서 채용 면접에 참여하는 면접관 237명에게 ‘면접 평가만으로 꼭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는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2명중 약1명에 달하는 46.8%가 ‘있었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 면접관 중에는 ‘면접 평가만으로 채용하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다’는 응답자가 58.9%로 5명중 약3명수준으로 많았다. 중기 면접관 중에도 이러한 응답자가 39.5%로 적지 않았다.

이들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의 특징 중에는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29.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28.8%)’와 ‘지원한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24.3%)’ 순으로 채용하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특히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 1위는 ‘지원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로 복수선택 응답률 20.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 면접관들은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18.9%)와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17.0%)를 채용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외에 대기업 면접관은 ▲도전정신과 모험심이 강한 지원자(15.1%)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은 지원자(13.2%) ▲창의력과 아이디어가 뛰어난 지원자(11.3%) ▲조직력·협업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9.4%) 순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로 뽑았다.

반면 중소기업 면접관은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를 가장 뽑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44.8%(응답률)로 5명중 2명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37.9%),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29.3%), ‘조직력과 협업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29.3%) 순으로 채용하고 싶었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이외에 중소기업 면접관은 ▲지원한 기업 분석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27.6%) ▲동종업계 인턴·직무 경험이 있는 지원자(19.0%) ▲외국어 실력이 뛰어난 지원자(19.0%) 순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를 꼽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