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점진적 비핵화 안 해… 대화 불씨는 살아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사진=로이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사진=로이터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점진적 비핵화는 없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가 북한과 관련해 발언한 것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비건 대표는 워싱턴DC에서 열린 카네기국제평화기금 핵 정책 콘퍼런스 좌담회에서 "여전히 북한과의 외교가 살아있다"면서도 "점진적인 비핵화는 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비건 대표는 앞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제기한 북한의 동창리 발사장 복구 의혹에 대해 "북한에서 감지된 활동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겠다"며 "미국 행정부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는 있지만 어떤 결론도 도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매우 실망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을 언급했다.

또,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수행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대해 확고한 입장이며, 미국 정부는 이에 대해 완전히 일치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비건 대표는 북한과의 외교적 대화를 이어갈 불씨가 여전히 살아있다고 주장하며 "계속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드리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도 이날 자리에 참석해 제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의지를 표명했다.

톰슨 차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에 열려있다는 점을 확실히 했다"면서 "아직 날짜를 잡지는 않았지만 우리 (협상) 팀은 회담 성사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전까지 유엔의 대북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우린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다. 제재를 유지하면서 해외 팀과 협력해 제재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53상승 23.0812:35 05/27
  • 코스닥 : 875.42상승 3.9912:35 05/27
  • 원달러 : 1254.60하락 12.412:35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2:35 05/27
  • 금 : 1847.60상승 1.312:35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