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회 아수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제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란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제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란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고 발언해 파행을 겪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 발언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의원들 간 충돌이 벌어졌고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일시 중단됐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제2차 북미회담 협상 결렬을 언급하며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가 시급하다.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하자 여당이 거세게 항의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 발언은 망언",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이 맞받아쳤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면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중단됐다. 

여야의 고성과 삿대질이 이어지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단상으로 가 국회의장에게 항의했다. 그러자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홍 원내대표를 막아섰고 이철희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권한대행도 소리를 지르며 거칠게 반발했다.

결국 문 의장이 중재에 나섰지만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나 원내대표는 "하고 싶은 말도 못하게 하는 국회"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