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교육비 20조… 맹모 열정에 증가율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노원구 중계동 학원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노원구 중계동 학원가.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사교육비 증가율이 관련 통계가 나온 후 최고치를 찍는 등 6년째 상승세다.

12일 통계청과 교육부가 공동으로 작성해 발표한 ‘2018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교육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까지 포함한 초·중·고 전체 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물가상승분이 포함된 명목금액 기준)는 29만1000원으로 1년 전(27만2000원)보다 1만9000원(7.0%) 올랐다.

사교육비는 2012년 1.7% 감소한 이후 6년 연속 증가세다. 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8년 이래 가장 높다.

실제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해 초·중·고 전체 학생 수는 558명으로 1년 전(573명)보다 줄었지만 전체 학생 중 유료로 사교육에 참여한 학생의 비율을 의미하는 ‘사교육 참여율’은 72.8%로 1년 전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초등학생이 82.5%, 중학생이 69.6%, 고등학생이 58.5%였으며 전체 학생의 주당 사교육 참여 시간도 6.2시간으로 1년 전보다 0.1시간 늘었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은 6.5시간, 고등학생은 5.3시간으로 각각 나타났다.

맞벌이 가구에서 학생 1인당 지출하는 월평균 사교육비는 30만7000원으로 1년 전(28만6000원)보다 7.4% 늘었다.

외벌이(27만9000원)나 부모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가구(11만6000원)에 비해 높은 수준. 참여율 역시 74.6%로 외벌이(72.1%)나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가구(41.1%)에 비해 높았다.

자녀수가 적을수록 아이 한명에 투자하는 사교육비도 높았다. 자녀수가 1명인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32만4000원이었고 2명인 가구는 30만8000원, 3명인 가구는 22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참여율은 1명인 가구가 75.6%, 2명인 가구가 74.6%, 3명인 가구가 66.5%로 각각 나타났다.

사교육을 받은 초·중·고 학생만 놓고 보면 월평균 사교육비는 39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1년 전 38만2000원보다 1만7000원(4.6%) 오른 금액으로 초·중·고등학교에서 모두 올랐다.

고등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54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고등학생 자녀를 2명 둔 가구가 두 자녀를 모두 사교육을 받게 한다면 한달 평균 109만8000원을 사교육비로 쓰는 것으로 계산된다.

중학생은 44만8000원, 초등학생은 31만9000원을 월평균 사교육비로 지출했다. 증가율을 보면 고등학생이 7.7%로 가장 높았고 중학생이 3.7%, 초등학생이 3.9%로 나타났다.

전체 학생의 사교육비 총액은 19조5000억원으로 조사됐다. 1년 전(18조7000억원)보다 4.4% 늘었고 총액은 6학년까지 있어 학생 수가 가장 많은 초등학교가 8조553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등학교(5조9348억원), 중학교(4조9972억원)가 그 뒤를 이었으며 1년 대비로는 각각 5.2%, 3.9%, 3.5% 증가했다.

사교육 수강 목적으로는 ▲학교 수업 보충 49.0% ▲선행학습 21.3% ▲진학 준비 17.5% ▲보육·불안 심리 등 기타 12.2% 순이었다.

참여 유형별로 보면 학원 수강에 지출하는 비용이 14만3000원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반면 개인과외(3만원), 그룹과외(2만2000원), 방문학습지(1만2000원) 등은 학원 수강에 비하면 교육비가 미미했다.

사교육에 참여하는 학생만 놓고 보면 학원비는 월평균 38만5000원이었고 개인과외(32만8000원)나 그룹과외(23만5000원) 비용도 상당했다.

과목별로 보면 영어에 가장 많은 8만5000원을 지출했다. 이밖에 수학에 8만3000원을 들였고 예체능 및 취미교양에도 월평균 7만6000원을 투자했으며 국어(2만10000원), 사회·과학(1만2000원)에 쓰는 비용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그러나 증가율로 보면 일반 교과 중에선 국어가 12.9%로 가장 높았고 영어(7.2%), 사회·과학(7.0%), 수학(5.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1486개 학교, 1491학급에 속한 약 4만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3~5월, 7~9월 간 월별 사교육비를 각각 5~6월, 9~10월에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조사하지 않은 월의 사교육비를 추정·합산해 연간 통계가 산출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