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언니 억울함 풀겠다”… 장자연 리스트 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언니의 억울함을 풀겠다.”

‘장자연 리스트’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씨가 검찰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윤씨는 12일 오후 2시40분쯤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소재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윤씨는 “10년이 지나도 여전히 밝혀지지 않는 장자연 언니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유서로 밝혀진 문건은 유서가 아니다. 누가 언니에게 이 문건을 쓰게 했고 마지막까지 돌려 달라 해도 주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건 작성 부분은 여러 정황에 대해 다 말씀드렸고 수사에서 나오는 질문에도 전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며 “문건에 나오는 정치인이나 언론인 관련 진술에 대해서도 처음부터 그렇게 임해왔고 이번에도 그렇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배우 고 장자연씨가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및 성 접대를 강요받고 욕설과 구타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2009년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촉발됐다.

해당 리스트에는 재벌그룹 총수와 방송사 프로듀서, 언론사 경영진 등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당시 수사 당국은 장씨 소속사 대표만 처벌하며 진상 은폐 의혹이 불거졌다.

윤씨는 장씨의 성추행 피해를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최근 언론 인터뷰 등에서 “매번 밤 새벽에 경찰과 검찰에 불려가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당시 21세였던 내가 느끼기에 수사가 부실했다”고 강조했다. 또 소각되기 전 ‘장자연 리스트’를 본 적이 있으며 언론사 인사들과 정치계 인물 등이 있었다고도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