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미화, 딸들 미모… 걸그룹 뺨친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람이좋다 김미화 딸. /사진=MBC 방송캡처
사람이좋다 김미화 딸. /사진=MBC 방송캡처

'사람이좋다' 김미화 딸들이 부모의 이혼과 재혼으로 방황했었다고 말해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우먼 김미화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미화의 두 딸은 최근 12년간의 미국 유학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와 김미화의 카페 일을 돕고 있었다.

김미화는 담담하게 두 딸을 미국으로 유학을 보내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자신이 재혼할 당시 사춘기가 온 두 딸이 방황하기 시작했고, 힘든 결정이었지만 아이들과 떨어지기를 결심하고 미국 유학을 보냈다는 것.

김미화 딸 윤유림은 “정작 본인은 그렇게 행복한 결혼생활은 아니었던 것 같다. 저랑 제 동생이 있음으로써 가정을 지키고 싶으셨던 거잖나. 저 때문에 엄마가 더 힘든 삶을 살았던 것 같아 그 당시에 엄마한테 말을 걸기가 조금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윤예림은 “처음에는 조금 원망했다. 같이 결혼해서 엄마아빠랑 살아보지도 못하고 미국으로 가게 돼서 버림받은 느낌이었다. 그땐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아빠가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빠로서 인지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렸다. 아빠도 마찬가지겠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유림은 "엄마가 이혼하셨을 때 저도 모르게 약간 엄마의 사랑을 동생이랑 둘이서 독차지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었다. 그런데 아빠가 나타나게 됨으로써 약간 질투심이 있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윤교수 아저씨라고 불렀다. 시간이 지나고 저도 아빠를 알게 되고나서는 감사하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