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이청아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 법적 대응… 선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청아. /사진=장동규 기자
이청아.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이청아 측이 정준영 관련 루머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린다"며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소속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청아는 12일 정준영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언급한 여자 연예인이라는 '지라시'로 인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가 됐다.

이에 팬들이 걱정스러운 메시지를 보내자 이청아는 이날 자신의 SNS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말아요"라는 글을 남겨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일축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99하락 43.5712:24 01/28
  • 코스닥 : 966.95하락 18.9712:24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24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24 01/28
  • 금 : 55.74상승 0.4212:24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