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시대의 그늘, 짐 싸는 은행원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핀테크 기술이 발전하면서 고객이 은행 영업점을 찾는 발길이 뜸해졌다. 스마트폰 하나면 간단한 이체거래부터 저축, 투자까지 할 수 있는 온라인, 모바일뱅킹 이용이 크게 늘어난 결과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금융권 내 자기자본 상위 56개 업체의 지난해 3분기 말 현재 임직원 수는 모두 15만3195명으로 집계됐다. 2016년 3분기 말 15만9573명보다 6378명(4.0%) 감소한 수치다.

특히 시중은행의 인력감축 규모는 확대됐다. 총 임직원은 1만9795명에서 1만6858명으로 무려 14.8%(2,937명) 감소한 KB국민은행을 시작으로 ▲KEB하나은행1794명(12.2%) ▲신한은행 563명(4.0%) ▲NH농협은행 432명(3.1%) 등이 줄었다. 또 5대 금융지주사는 758명(4.9%) 줄었고 생명보험사는 585명(2.9%) 감소했다.

금융권은 고강도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하며 임직원을 꾸준히 줄이고 있다. 직급이 낮은 직원들이 크게 줄어든 반면 임원의 숫자는 소폭 늘어나 뚜렷한 대조를 이뤘다.

같은 기간 금융권 중하위 직군 종사자는 15만7906명에서 15만1455명으로 6451명(4.1%) 줄었으나 임원은 1667명에서 73명(4.4%) 증가했다. 금융사의 지점은 2715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온라인 금융거래가 늘어나고 지점 통폐합이 확산돼 지점 수가 줄어들면서 인력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보험이나 카드, 증권사들은 실적은 떨어지고 영업환경이 어려워져 인력 구조조정의 폭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